윤은혜, 사과를 하긴 했는데…표절 인정은 아니고 그냥 "죄송합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윤은혜 사과'

배우 윤은혜가 앞서 불거진 디자인 표절 논란과 관련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11일 오전 소공동 롯데백화점 사만사 타바사 매장에서는 미란다커와 윤은혜의 포토월 행사가 진행됐다.

표절 논란 이후 첫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윤은혜는 "이렇게 많이 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운을 뗐다.

이어 "앞선 논란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정말 죄송하고 앞으로 실망시키는 일 없도록 더 노력하겠다"는 말과 함께 고개 숙여 사과했다.

앞서 지난 9월 중국 동방위성 TV 패션 예능 프로그램 '여신의 패션' 출연 당시 윤은혜는 아르케의 윤춘호 디자이너의 의상을 표절했다는 논란을 겪었다.

하지만 논란 당시 윤은혜는 어떠한 입장도 발표하지 않았다. 스스로 해명할 기회가 수차례 있었음에도 움직이지 않았던 것이다.

3개월이 지난 지금 대중 앞에 서서 조심스럽게 입을 연 윤은혜의 사과는 표절을 인정하는 의도는 아니었던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사진='여신의 패션' 공식 웨이보>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