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추적60분, 윤기원 선수 '타살 가능성' 제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적60분 윤기원'

KBS '추적 60분'이 17일 '죽음의 그라운드-윤기원 그는 왜 죽었나?' 방송분을 통해 축구계 승부조작 사건이 터진 2011년 당시 경찰 수사 결과 자살한 것으로 알려진 골키퍼 고 윤기원씨(당시 23세·인천 유나이티드 소속)의 죽음에 대한 타살 가능성을 제기했다.

윤씨는 2011년 5월6일 만남의 광장 휴게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자신의 차 운전석에 누워서 사망했고 조수석에는 타다 만 번개탄이 있었다. 경찰은 "부검 결과 일산화탄소 중독에 의한 자살이다. 타살의 증거가 없다"며 그해 7월 사건을 종결했다.

그러나 '추적60분'은 이 과정에서 몇 가지 의혹을 제기했다. 만남의 광장이 하루에 5000명이 드나드는 곳으로 자살 장소로 부적절하다는 것이다. 주차관리원들이 그 때나 지금이나 장기 주차한 차량을 집중적으로 단속하면서 스티커까지 부착하는데 윤씨 차량에는 아무런 스티커도 없었다.

더구나 경찰 조사에 따르면 윤씨의 차량은 그해 5월4일 밤 늦게 만남의 광장으로 들어왔고 32시간 만인 6일 윤씨의 주검이 발견됐다. '추적 60분'은 32시간 동안 주차관리원이 자살한 윤씨와 그의 차량을 발견하지 못했을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했다.

'추적60분'은 윤씨의 죽음에 대해 많은 것을 알고 있을 수 있는 선수로 A씨를 지목했다. '추적60분'은 윤씨의 구단 동료가 윤씨 장례식에서 술을 많이 마신 채 A씨에 대해 울분을 토해낸 것, 다른 동료가 A씨가 윤씨에게 승부조작을 강요했다고 말한 것 등을 근거로 제시했다. A선수 에이전트는 '추적60'분을 통해 "A씨가 지금 말하기 불편해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대웅
서대웅 [email protected]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23:59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23:59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23:59 11/29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23:59 11/29
  • 금 : 2067.10상승 6.923:59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