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남구청 공무원, '건축허가' 대가로 업자로부터 수천만원 받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 남구청. /자료사진=뉴스1
부산 남구청. /자료사진=뉴스1

경찰은 부산 남구청이 건축허가를 내주는 대신 금품을 건네받은 정황을 포착했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오늘(26일) 오전 9시 부산 남구청 건축과를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에 따르면 건축과 6급 공무원 A씨(59)는 2015년 3월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 신축공사 인허가 과정에서 건축업자 B씨(46)로부터 수천만원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지역 부지는 경사가 70도 이상으로 매우 가파르고 공사를 하게 될 경우 주변 민가가 붕괴될 위험이 있는 지역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건축업체에서 일하는 B씨가 토목공사 업체와 계약을 체결하면서 9000만원 상당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건축과 공무원 A씨에게 건넨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더 조사해봐야겠지만 A씨의 혐의가 입증되면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해 입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5:32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5:32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5:32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5:32 12/01
  • 금 : 2057.20하락 9.915:32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