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오늘 교섭단체 연설, 이재정 의원 "송구, 죄송, 사죄 세마디면 족할 이야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우택 오늘 교섭단체 연설. 사진은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사진=뉴스1
정우택 오늘 교섭단체 연설. 사진은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사진=뉴스1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연설에 대해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민 앞에 송구스럽다, 죄송하다, 사죄드린다 세마디면 족할 이야기였다"고 비판했다.

이재정 의원은 오늘(3일) 현안브리핑에서 "'아직 정신을 못 차렸다' 오늘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바라본 한 국민의 한탄 섞인 일갈"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뼈를 깎는 자기쇄신으로도 쉬이 용서받을 수 없는 정당이 새누리당이다"라며 "보수정권의 창출을 반드시 이뤄내겠다는 다짐에는 아연실색할 따름이다. 새누리당이 할 말이 아니다. 새누리당이 중심이 되는 보수정권 재창출은 보수 가치에도 명백히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이재정 의원은 "사인과 공모해 국정을 농단하고 국민을 속인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이번 대선에 후보를 낼 자격도, 내서는 안 될 정당"이라면서 "연설 가운데서 정 대표가 거시한 자유와 책임이라는 보수의 가치도 스스로 모욕하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범보수세력이 대동단결하여 보수정권을 재창출해야 한다는 정 원내대표의 강력한 다짐과 주문은, 흡사 현재 특검이 수사 중인 청와대 중심의 보수단체의 관변집회 의혹과 궤를 같이하면서 박 대통령 수호를 위해 결집하라는 말로밖에 들리지 않는다. 차라리 박근혜 대통령의 무죄를 주장하라. 그게 더 자연스러웠다"고 말했다.

그는 "청년정당을 자임하며 2월 국회를 청년국회로 만들겠다는 말 역시 허언이다. 선거권 연령인하와 관련된 국회 상임위를 여전히 파행으로 이끌고 있는 새누리당이다. 청년정책은 공허한 메아리에 불과하다. 대한민국 청년들은 더 이상 새누리당에 속지도, 속아주지도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오늘 연설의 가장 큰 문제는 개혁입법을 정치입법이라고 폄훼하며 자신들의 당리당략과 재벌을 위한 입법을 민생입법으로 선동하려 했다는 것"이라면서 "민생파탄 누가 불러왔는가. 박근혜 대통령을 위시한 새누리당의 작품이다. 국민들은 계란하나 사먹기 무섭게 만든 무능부패정당은 민생을 운운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쉬운 해고를 통해 재벌의 기득권을 높여주려는 새누리당이 비정규직 차별해소와 중소기업 강화를 약속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면서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역사왜곡 국정교과서를 끝까지 옹호하고, 검찰개혁과 언론개혁 등 국민 대다수의 명령을 무시하는 새누리당의 후안무치한 태도는 반드시 국민이 벌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결국 마지막에 꺼내든 카드가 안보의식 강화였다. 국가기밀인 안보와 외교문서를 거리낌 없이 보고, 지시한 최순실을 옹호한 새누리당은 진정 국민 앞에 송구스럽지도 않은가. 박근혜 새누리당 정권의 국가안보와 외교는 무능, 무지, 무책임한 3무 정책에 불과하다"고 언급했다.

이 의원은 "사인에게 휘둘리고 무능한 안보와 무책임한 외교논리로 갈피조차 잡지 못하는 전략도, 능력도 없는 새누리당 주도의 안보외교야 말로 대한민국을 위태롭게 한 주범"이라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국민 앞에 송구스럽다, 죄송하다, 사죄드린다 3마디면 족할 이야기였다. 정권재창출을 운운하며 끝없는 야욕을 드러낸 새누리당 원내대표의 연설, 국민이 듣고 판단하실 것이다. 제발 국민 무서운 줄 아시길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정우택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지금 국정의 어려움은 새누리당의 부족함일 뿐 결코 보수의 실패가 아니다"며 "보수정당을 이끌던 우리의 잘못이지, 보수정권을 지지해준 국민이나 보수가치를 함께해온 당원들의 잘못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정 원내대표는 "모두가 보수가치를 지향할 수는 없지만 한쪽 날개가 부러진 새는 똑바로 날 수 없다"며 "진정한 보수가 발전해야 건전한 진보도 함께 발전하는 것이며, 새누리당은 대한민국을 주도해 온 보수 주축세력"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개헌과 관련해서는 "대선 전 개헌을 통해서 새로운 정부가 시대에 맞는 새로운 국가운영 시스템 위에서 출발 할 수 있도록 하자"며 "대선 전 개헌에 대한 결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정 원내대표는 여야의 모든 대선주자들을 향해 "조속한 시일 내에 '여야 대선주자 개헌연석회의' 구성을 통해, 대한민국의 백년대계와 국가 시스템 재설계를 위한 대선 전 개헌에 합의하기를 요구한다"고 제안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