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선 기자 "기사만 툭 던지고 마는 것 불편… 사건 긴 호흡으로 끌고 갈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명선 기자.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명선 기자.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명선 기자가 오늘(24일) "종편에 있을 때 기사만 툭 던지고 마는 것이 굉장히 불편했다. '셜록'에서는 하나의 사건을 좀 긴 호흡으로 끌고 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명선 기자는 진실탐사그룹 '셜록'을 만든 인물로 전해졌다.

이 기자는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셜록은 심층 탐사 보도만 전문적으로 한다. 그래서 르포 위주의 기사만 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는 박상규 전 오마이뉴스 기자와 박준영 변호사가 재심 사건을 중심으로 이 같은 활동을 했는데, 그것을 앞으로 셜록이라는 이름으로 조직적으로 활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자는 '그런데 이것이 회사의 형태가 아닌가 보다'라는 질문에 "회사는 맞다. 회사 이름이 ‘셜록이고, 언론사라고 하기에도 모호한 것이 변호사도 함께하고 전직 형사 분들도 함께한다"고 말했다.

그는 '탐정이다. 탐정 회사다'라는 설명에 "사실상 사건에 개입을 하는 것이다. 사실 내가 종편에 있었을 때 기사만 툭 던지고 마는 것이 굉장히 불편했다. 그런데 셜록에서는 하나의 사건을 좀 긴 호흡으로 끌고 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김나현
김나현 [email protected]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