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에 신변보호 요청, 특검 "아직 통보받지 못했지만 조만간 시행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 사진은 박영수 특검. /사진=임한별 기자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 사진은 박영수 특검. /사진=임한별 기자


특검이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24일) 특검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최근 박영수 특검의 자택 등에서 시위가 열리는 등 위협 정도가 심해졌다는 판단에 따라 "특검사무실 주변에서 집회·시위가 벌어지고 있고, 자택과 주변 정세를 고려해 전날(23일) 박영수 특검과 특검보 4명에 대한 신변보호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이규철 특검보는 "아직 (경찰로부터) 요청에 대한 구체적인 통보를 받지 못했지만, 조만간 시행이 될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헌재의 요청에 따라 재판관들의 근접경호가 시작됐다"며 "우선은 선고기일까지 근접경호가 이뤄지고 추가 협조요청이 있으면 선고 이후 안정될 때까지 경호가 계속 있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현재 특검 사무실이 위치한 서울 강남구 대치동 선릉역 1번 출구 주변에서는 연일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도 특검사무실 앞에서는 자유청년연합 등 보수단체들이 '특검해체'와 '탄핵반대'를 주장하는 집회를 연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1.84하락 23.4512:14 12/01
  • 코스닥 : 829.42하락 2.2612:14 12/01
  • 원달러 : 1305.20상승 15.212:14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2:14 12/01
  • 금 : 2057.20하락 9.912:14 12/01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