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7 레드, 가격 106만~137만원… 24일부터 판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이폰 레드 스페셜에디션. /사진제공=애플
아이폰 레드 스페셜에디션. /사진제공=애플

애플이 출시 10주년을 맞아 빨간색 아이폰을 출시한다.

21일(현지시간) 애플은 빨간색 알루미늄 재질의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 등 레드 스페셜에디션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팀 쿡 애플CEO는 “이번에 선보이는 아이폰7 레드 스페셜에디션은 애플이 ‘레드’와 함께 에이즈 퇴치 운동을 시작한 이래 가장 큰 행보”라고 말했다.

아이폰7 레드 스페셜에디션은 128GB와 256GB의 두가지 모델로 미국 현지시각으로 오는 24일부터 전세계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다.

가격은 ▲4.7인치 128GB 모델 106만원, 256GB모델 120만원 ▲5.5인치(플러스) 128GB 모델 123만원, 256GB 모델 137만원이다.

한편 레드는 지난 2006년 IT기업과 기술인들이 모여 만든 에이즈 퇴치재단이다. 현재 4억6500만달러 이상의 기금을 마련했으며 애플은 이 가운데 1억3000만달러를 지원했다.
 

박흥순
박흥순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