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딸라, 버드 바이 토이까 컬렉션 2017 한정판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핀란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이딸라(littala)의 ‘버드 바이 토이까(Birds by Toikka)’ 컬렉션에서 ‘키우루 버드’와 ‘2017 에뉴얼 에그’, ‘2017 애뉴얼 큐브’ 등 2017 한정판 컬렉션을 선보였다.
/사진=이딸라
/사진=이딸라
버드 바이 토이까 컬렉션은 핀란드 유리공예의 대가 오이바 토이까(Oiva Toikka)의 무한한 상상력과 이딸라 유리공예 장인들의 기술력이 결합해 탄생한 유리공예품이다.

매년 한정 수량만 생산되는 작품으로 각각 고유의 특성을 가지며 특히 올해는 핀란드 독립 100주년을 축하하는 의미의 컬렉션을 기획, 푸른 날갯짓이 인상적인 2017년 한정판 ‘키우루 버드’를 선보였다.

이번에 선보이는 유라시안 종달새 형태의 키우루 버드는 핀란드의 푸른 하늘과 구름, 하얀 이불을 연상시키는 새하얀 설산, 깊고 진한 푸른색의 황혼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이 특징이다. 유백색의 유리를 틀에 맞춰 불어넣으면 유리 표면에 작은 기포가 생기고, 그 위에 파란색으로 진주 같은 패턴을 만든 후 투명한 유리막을 씌워 완성했다.

오이바 토이까는 “2017년의 버드로 선정된 종달새는 여름이 오기 한 달 전 여름이 오고 있음을 알려준다는 전설의 신비한 새로, 버드 컬렉션 중 유일하게 날개를 펼치고 있는 새”라며 “몸통과 날개, 머리와 꼬리 부분 모두 장인의 세밀하고 정교한 기술이 요구되며, 각각의 부분은 뜨거운 상태에서 결합되기 때문에 장인 여러 명의 협업으로 하나의 작품이 탄생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오이바 토이까의 대표 디자인인 버드 바이 토이까 컬렉션은 7단계의 수작업 제작 공정을 거치며 각각의 새는 이딸라 유리 장인들이 파이프를 통해 액체 상태의 유리를 직접 입으로 불어 만든 것이다. 1972년 첫 선을 보인 이래로 40여 년 동안 약 500여 종의 작품을 선보여왔다.
 

강인귀
강인귀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