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in픽처] 목표를 향해, 정상을 향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크로스컨트리 선수들이 한달여 앞으로 다가온 평창 동계올림픽을 위해 굵은 땀방울을 흘린다. 영하 10도를 넘나드는 추위에도 선수들은 목표를 향해 힘차게 전진한다.
15~50㎞의 설원을 달리는 크로스컨트리는 동계스포츠에서 가장 인내심을 요하는 종목 중 하나다. 내리막길, 오르막길, 좁은 길, 넓은 길 등 다양한 코스를 거치는 것이 우리네 인생사와 닮았다.
2018년 11살이 된 <머니S>도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자 한다. 정상을 향해 나아가는 선수들처럼 국내 최고의 재테크 전문 경제주간지를 목표로 힘차게 뻗어갈 것을 다짐한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20호(2017년 12월27일~2018년 1월2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5.71상승 24.8612:31 06/09
  • 코스닥 : 884.62상승 8.4912:31 06/09
  • 원달러 : 1294.60하락 9.112:31 06/09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2:31 06/09
  • 금 : 1978.60상승 20.212:31 06/09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U-20 월드컵 4강전 아쉬운 패배'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