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몬‘ 강호동 5년만 토크쇼 복귀… 첫방송 2.3% 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OLIVE '토크몬' 제공
/사진=OLIVE '토크몬' 제공

'예능 천재' 강호동이 5년 만에 토크 예능프로그램 MC를 맡게 된 가운데 누리꾼들이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1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5일 방송된 Olive·tvN '토크몬'은 2.3%를 기록했다. 동시간대 전작인 '섬총사'는 2.0%로 종영한 바 있다.

'토크몬'은 과거 SBS '강심장'을 연출한 박상혁 PD와 강호동이 선보인 토크 예능이라는 점에서 방송 전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토크몬'은 2인이 한 팀을 이뤄 토크 배틀을 하는 ‘페어플레이(pair play)’ 토크쇼다. 토크 고수로 알려진 ‘토크 마스터’와 토크 원석인 ‘토크 몬스터’가 짝이 돼 ‘킹스몬’이 되기 위한 고군분투를 그린다.


/사진=네이버 실시간검색 캡처
/사진=네이버 실시간검색 캡처

이날 방송을 시청한 누리꾼들은 "개인적으로 어제 재미있었어요. 다음 주도 많이 기대합니다", "믿고 보는 강호동", "노잼이고 올드하고 집중안되고 이도저도 아닌 프로", "강호동과 이수근의 조합 역시 좋다", "10년 전 강심장이랑 같다. 이런 추세의 토크쇼 다 문닫았다" 등 다양한 의견을 보였다.

강호동이 '토크몬'을 통해 새로운 토크프로그램 MC의 면모를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15일 방영된 '토크몬'에서는 강호동이 전면에 나서는 대신 토크마스터와 몬스터 등 초대 손님들을 부각시키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수근과 제이블랙, 소유와 신유, 홍은희와 권혁수, 장도연과 정영주, 슈퍼주니어 신동과 임현식-박인환이 팀을 이뤘다.
 

강산 인턴
강산 인턴 [email protected]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