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대변인 “북한 접촉 계획 없어”… 입장 재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뉴스1
/자료사진=뉴스1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한한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올림픽 폐회식에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대표단과 접촉할 계획이 없다고 강조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24일 오전 제임스 리시 상원의원과 강원 평창 용평리조트 내 USA하우스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 사람들과 접촉할 계획이 없다”며 이 같은 입장을 재확인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23일(현지시간) 발표된 미국의 추가 대북 제재 조치와 관련해서는 “최대 압박 정책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화는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지만 메시지가 유지돼야 하고 목표도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리시 상원의원은 미국의 대북 선제공격 우려에 대해 “아무도 군사적 행동 원하지 않는다”면서 북한의 변화를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이끄는 미국 정부 대표단은 23일 한국에 도착했다. 미국 정부 대표단은 평창올림픽 미국 대표팀 경기를 관전하고 25일 폐회식에 참석한 뒤 26일 한국을 떠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