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고속도로 교통상황, 서울-부산 '6시간40분' 걸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설 연휴 마지막날인 지난2월 18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울요금소 부근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오른쪽)으로 귀경 차량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올해 설 연휴 마지막날인 지난2월 18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울요금소 부근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오른쪽)으로 귀경 차량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5일 어린이날 휴무부터 오는 7일 대체휴일까지 연휴가 3일간 이어지면서 전국 고속도로의 혼잡이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도로공사)는 5일 토요일 하루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을 503만대로 예상하며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서울에서 지방을 향하는 하행선 고속도로는 이미 오전 6~7시부터 혼잡이 시작됐다. 이 같은 정체는 오후 12시에서 1시 사이 최고조에 이르며 오후 10시~11시에야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지방에서 서울로 오는 상행선 방향은 오전 7~8시부터 혼잡이 시작됐다. 정체는 오후 5시~6시 사이 절정에 이르고 오후 10시~11시 사이에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도로공사는 전국 주요 대도시 간 이동의 예상 최대 소요시간을 발표했다.

우선 서울 출발 부산 도착은 6시간 40분, 서울 출발 대전 도착은 3시간 20분, 서울 출발 광주 도착은 5시간 30분, 서울 출발 강릉 도착은 4시간 10분, 서울 출발 양양 도착은 4시간으로 내다봤다. 
 

  • 0%
  • 0%
  • 코스피 : 2497.53하락 10.613:20 09/25
  • 코스닥 : 844.84하락 12.5113:20 09/25
  • 원달러 : 1333.00하락 3.813:20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3:20 09/25
  • 금 : 1945.60상승 613:20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