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중국 선양에 플래그십센터 오픈… 북방물류 요충 선점 기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선양플래그십센터 전경 /사진=CJ대한통운 제공
선양플래그십센터 전경 /사진=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이 15일 중국 랴오닝성 선양에 ‘선양 플래그십센터’를 열었다고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이곳은 부지면적 9만7630㎡로 국제규격 축구장 14개 규모다. 건축면적 5만4200㎡의 단층구조인 이 물류센터는 다양한 랙(Rack) 보관설비와 평치 보관구역, 냉장구역 등 총 4만8000㎡규모의 보관면적을 통해 일반화물, 냉장화물, 대형 중량화물의 보관이 가능하다.

대형차 33대가 동시 접안 가능한 독(Dock)과 100여대 규모의 주차장을 갖췄다. 특히 회산경제개발구에 자리잡아 반경 10km 이내에 자동차 제조, 부품 및 식품, 사료 등 다양한 기업들이 입주해 큰 물류수요가 기대된다. 또 5km 이내에 고속도로, 10km 이내에 철도가 위치하는 등 교통접근도가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사진=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은 전통적인 공업 중심지이자 랴오닝성 성도인 선양을 중심으로 랴오닝성, 지린성, 헤이룽장성 등 동북 3성지역 물류 네트워크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 자회사인 CJ로킨의 중국 전역 48개 거점과 50만㎡에 이르는 22개 물류센터, CJ스피덱스의 40여개 지역 물류센터와 4만여 협력사 네트워크를 연계, 중국 내 사업역량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동북 3성은 한반도 신성장동력으로 불리는 북방경제협력 핵심사업으로 주목받는 북방물류의 요충지다. 최근 한중일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총리 합의에 따라 서울과 신의주, 중국횡단철도(TCR)이 연결되는 철도망 구축이 진행된다면 선제적 투자에 따른 수혜가 기대된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최근 유럽과 아시아 간 중국횡단철도(TCR)와 트럭을 이용해 화물을 운송하는 국제복합운송 서비스 ‘유라시아 브릿지 서비스’를 출시했으며 지난 3월 러시아 물류기업 페스코와의 러시아 내 물류사업 및 시베리아횡단철도(TSR) 이용 협력 관련 MOU를 체결하는 등 북방물류 확대의 기반을 마련한 상태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5.69하락 59.3823:59 10/04
  • 코스닥 : 807.40하락 33.6223:59 10/04
  • 원달러 : 1363.50상승 14.223:59 10/04
  • 두바이유 : 90.66하락 0.4323:59 10/04
  • 금 : 1834.80하락 6.723:59 10/04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 [머니S포토] 휘발유가 또다시 껑충… 전국 1800원대 진입 코앞
  • [머니S포토] '우윳값 인상'
  • [머니S포토] '서울 핀테크 위크 2023 컨퍼런스' 개막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