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MB소유 의혹 다스에 400억원 추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과 다스 경주 본사 생산라인./사진=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과 다스 경주 본사 생산라인./사진=뉴시스
국세청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소유라는 의혹을 받는 다스(DAS)에 역외탈세 혐의로 400억원을 추징했다.

관계 당국에 따르면 국세청은 다스의 국외 탈세 혐의를 조사한 끝에 탈루세액 400여억원을 추징 통보했다.

지난 1월 다스에 대한 특별세무조사에 나선 국세청은 해외차명계좌 첩보를 입수, 경북 경주 다스 본사에 서울지방국세청 국제조사국 조사관을 투입해 비정기(특별)세무조사를 실시했다.

현대자동차 협력업체 다스는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꾸준히 제기됐다. 이 전 대통령은 300억대 횡령 및 100억대 뇌물 수수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다.
 

강영신
강영신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45.60상승 6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