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북미정상회담 위해 노력하겠지만 CVID 포기 안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사진=폭스뉴스 방송화면 캡처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사진=폭스뉴스 방송화면 캡처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6일(현지시간) 미국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목표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성공적인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모든 시도를 할 것이지만, 회담의 목적인 CVID를 버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 아침 나의 한국 카운터파트인 (정의용)국가안보실장과 통화했고, 우리는 몇가지 시나리오들을 검토했다"며 "(북한의 행동에 대해) 한국조차 확신하고 있지 못했지만 모든 것이 가능성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서 더 많은 혜택을 요구한다면 (미국의)전임 정부처럼 북한과 끝없는 논의에 빠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2003년 (조지 W)부시 행정부에서 6자회담을 우리가 검토하고 있었을 당시 나는 북한 김정일 위원장을 폭군·독재자로 묘사했다가 북한으로부터 인간쓰레기, 흡혈귀라는 원색적인 비난을 받았다"며 "그래서 나는 그런 종류에는 익숙하다. 그것은 북한이 (항상)하는 것이다. 문제는 이것이 정말로 비핵화의 목표를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신호인지 여부"라고 강조했다. 

볼턴 보좌관은 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우리는 낙관적인 동시에 현실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북한이 핵무기 없이 더 안전하다는 전략적 결정을 하지 않는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꽤 짧은 회담을 하게 될 수 있다"면서도 "회담을 위한 준비는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경은
김경은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