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업종 이직희망자, 1위는 '은행·금융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타업종으로의 이직을 원하는 비율이 가장 높은 재직자는 ‘은행•금융업’ 종사자였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4일 발표한 시장조사기관 두잇서베이와 함께 진행한 <직장과 구직, 그리고 창업Ⅲ> 설문조사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

이에 따르면 재직자 2359명을 대상으로 '1년 내 이직 의향'을 물어본 결과 전체의 38.3%가 이직의향이 있었다. 업종별로는 'IT•웹•통신' 종사자가 44.9%로, 2위인 '서비스업' 종사자 (44.5%)를 근소한 수치로 따돌렸다. 이직 희망률이 가장 낮은 업종은 '기관•협회'(24.9%)에서 종사하는 재직자들이었다.
/사진=인크루트
/사진=인크루트
또한 다른 업종으로의 이직 희망률(=전체 100%에서 동종 업종으로의 이직 희망률을 제한 수치)이었다. 업종별로 비교분석을 해본 결과, '은행•금융업' 종사자가 73.3%로 다른 업종으로 이직을 희망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건설업'(69.4%) ▲'미디어•디자인'(68.7%) ▲'교육업'(64.3%) ▲'판매•유통'(63.2%) 순으로 타업종으로의 이직을 희망하는 비율이 높았다.

한편, 동종업계로의 이직을 희망하는 비율이 가장 높은 업종은 '의료•제약•복지'(50.0%)로 '기관•협회'(49.9%)보다 간발의 차로 앞섰다. 이는 이직 시 업종 변경의 리스크보다는 동종업종이라는 안정성을 택할 비율이 높다는 뜻이다.

이번 설문조사는 2018년 4월 23일부터 5월 1일까지 설문패널 3606명을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그중 재직자는 2359명이 포함되어 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범위 내 ±1.63%로 나타났다.

 

강인귀
강인귀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6.84상승 11.8314:35 12/04
  • 코스닥 : 828.66상승 1.4214:35 12/04
  • 원달러 : 1303.80하락 214:35 12/04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4:35 12/04
  • 금 : 2089.70상승 32.514:35 12/04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