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녹화취소, 마이크로닷 부모 사기논란→사과 '후폭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시어부 녹화취소. /사진=도시어부 방송캡처
도시어부 녹화취소. /사진=도시어부 방송캡처

래퍼 마이크로닷이 부모 사기논란에 대해 사과했지만 후폭풍이 거세다. '도시어부' 측은 오늘(22일) "이번주 23일로 예정되어 있던 촬영 일정은 취소됐다. 향후 제작일정은 논의 중이다"라고 말했다.

마이크로닷 부모를 둘러싼 논란은 지난 19일 마이크로닷의 부모님이 과거 충북 제천에서 뉴질랜드로 떠났을 당시 이웃 주민들의 돈을 편취하는 사기를 저질렀다는 내용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되면서 시작됐다. 

이에 마이크로닷은 부모의 사기 의혹에 "사실무근이며 법적대응을 준비하겠다"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지만 같은 날 저녁, 한 매체를 통해 한 피해자가 마이크로닷의 부모를 고소한 고소장이 공개되면서 묵묵부답해 빈축을 샀다. 

마이크로닷은 이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고 해명했다. 마이크로닷은 "최초 뉴스기사 내용에 대해 사실무근이며 법적대응을 준비하겠다는 입장 발표로 두 번 상처를 드렸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마이크로닷은 다소 경솔한 공식입장을 낸 것에 대해 "기사들이 나오고 부모님과 이 일에 대해 이야기하기 전까지, 현재 일어나고 있는 일들에 대해 정확하게 알지 못했다"고 법적대응이라는 단어를 사용한 연유에 대해 상세히 밝히며 "제 입장 발표 후 올라온 다른 뉴스 기사들을 보고 많은 생각을 했고, 매우 고통스러웠다"고 속내를 전했다.

늦었지만, 마이크로닷은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피해자들을 직접 만나겠다는 뜻도 밝혔다. 마이크로닷은 "부모님께 피해를 입으셨다고 말씀하신 분들을 한 분 한 분 직접 만나뵙고 말씀을 듣겠다"며 "아들로서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이번 일에 느끼는 자신의 책임을 전했다.

이어 "이번 일로 인해 상처 입으신 분들과 가족 분들에게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며,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거듭 사과하고 향후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뿐만 아니라 마이크로닷 부모는 YTN 뉴질랜드 리포터를 통해 "여권을 만드는 데 2~3주 걸린다. 여권을 만드는 대로 한국에 귀국해 사실관계를 파악할 것"이라며 "사과할 것이 있으면 사과하고, 해결해야 할 문제가 있으면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