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조빈, 머리에 트리 달며 한 끼 도전 성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끼줍쇼 조빈./사진=뉴스1(JTBC 캡처)
한끼줍쇼 조빈./사진=뉴스1(JTBC 캡처)

‘노라조’ 조빈이 한끼를 얻어먹는데 성공했다.

지난 19일 밤 11시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크리스마스 특집으로 마곡동 산업단지를 방문한 노라조의 조빈과 가수 로이킴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호동은 노라조의 조빈을 이르러 "머리 좋다"고 말했다. 이경규는 "공부 잘한 티가 전혀 안난다"며 넘겼다. 하지만 조빈은 백대의 숫자 덧셈을 한 번에 암산하는 모습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경규는 "얘 신들렸다"며 감탄했다. 강호동은 믿기지 않는다는 듯 바라보며 웃음을 더했다.

조빈은 자신이 서울대 출신이라는 소문이 나게 된 배경을 해명했다. 강호동은 "조빈이 똑똑하다. 서울대 출신"이라고 말했고 조빈은 "진실을 말해야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 본명이 조현준인데 재벌그룹의 경영인과 동명이인이다. 그래서 아닐까. 와전됐다"고 말하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들은 강호동x조빈, 이경규x로이킴 팀으로 나눠 한끼에 도전했지만 첫 도전은 두 팀이 사이좋게 실패했다. 특히 조빈은 화려한 복장으로 주민들의 놀라움을 자아내는 모습으로 웃음을 더했다.

이경규와 로이킴은 몇 번의 도전 끝에 한끼 입성에 먼저 성공했다. 조빈은 벨을 누르고는 자신임을 알리기 위해 노라조 노래를 불렀지만 인터폰이 꺼지고 무서워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더했다.


이후 조빈의 호출을 받았던 주민은 인터폰 속 조빈의 모습과 함께 "무서워서 열어주겠나"고 SNS에 글을 올리기까지. 조빈은 크리스마스트리를 단 헤어스타일과 웃음을 유발하는 스타일링으로 웃음을 더했다.

결국 계속된 실패로 추위에 떨던 강호동과 조빈은 마침내 뒤늦게 한끼 입성에 성공했다. 조빈은 입성 기념으로 즉석 무대를 선보이며 웃음을 더했다. 조빈은 입성 선물로 무엇을 줄 것이냐는 강호동의 질문에 "머리 위 트리 드리겠다. 제가 드릴 수 있는 건 다 드리겠다"고 말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심혁주
심혁주 [email protected]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