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사용액 600조원 돌파… 5년 만에 200조원 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해 신용카드 사용액이 처음으로 600조원을 돌파했다. 3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신용카드 승인금액은 총 632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5.9% 증가한 수치다.

협회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것은 2013년이다. 당해 신용카드 승인금액이 449조1000억원이었는데 5년 만에 200조원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특이한 점은 신용카드의 평균 승인액은 지속해서 줄고 승인건수는 반대로 늘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신용카드 건당 평균 승인액은 5만2901원으로 2013년과 비교해 17.3% 감소했다. 이는 관련 통계를 시작한 2013년부터 지속 하향세다.

신용카드 건당 평균 승인액은 2013년 6만4000원에서 2014년 6만978원으로 줄어든 뒤 2016년 5만8893원, 2017년 5만5210원, 2018년 5만2901원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신용카드 승인건수는 증가했다.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지속 상승세다. 신용카드 승인건수는 2013년 70억2000건에서 2014년 75억9000건으로 늘었다. 이후 2015년 84억6000건, 2016년 95억8000건, 2017년 108억1000건, 2018년 119억5000건으로 계속해서 늘어나는 추세다.

여신협회는 소액결제 활성화가 이 같은 현상의 원인이라고 판단했다. 2016년 5만원 이하 카드결제 시 서명이 필요 없게 된 것도 영향을 줬다.


한편 지난해 체크카드 건당 평균 승인액은 2만2616원으로 나타났다. 체크카드의 승인건수와 승인금액은 각각 78억5000건, 117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지완
이지완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