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한선교, 혀 다스려라… 한국당엔 정상이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선교. /사진=뉴시스
한선교. /사진=뉴시스

바른미래당이 한선교 사무총장의 '걸레질한다'는 발언에 대해 "혀를 다스리는 정치인이 돼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3일 논평을 내고 "입은 화를 부르는 문이고 혀는 몸을 베는 칼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연이은 막말 논란을 일으킨 한국당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5·18막말, 세월호 막말, 달창 막말, 대통령 비하 막말, 3분 막말, 걸레질까지 당대표와 원내대표, 정책위의장, 대변인, 사무총장 하나같이 정상이 없다"라며 "한국당의 한계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도 때도 없이 나오는 막말, 국민의 외면을 받을 다음 타자는 또 누구인가"라고 물었다.

앞서 한 사무총장은 이날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회의장 밖에서 대기하고 있던 기자들 사이를 지나가면서 "아주 걸레질을 하는구만"이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기자들이 바닥에 앉아 회의가 끝나길 기다리다 의원들이 밖으로 나오자 앉은 채 이동한 것을 두고 걸레질로 비꼰 것이다.
 

정소영
정소영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18:05 12/08
  • 금 : 2046.40하락 1.5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