툴젠·제넥신 합병… '툴제넥신'으로 제2의 암젠 될래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넥신
./사진=제넥신
코스닥상장 바이오기업인 제넥신은 유전자교정기술 기업 툴젠을 합병한다고 19일 공시했다. 합병후 존속회사는 제넥신이며, 소멸회사는 툴젠이다. 존속법인의 상호는 주식회사 '툴제넥신'(ToolGenexine)이 될 전망이다.

제넥신은 면역치료제와 유전자백신을 개발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면역항암치료제 하이루킨-7의 글로벌 임상 진행, 자궁경부암 및 자궁경부전암 치료 유전자백신의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툴젠은 3세대 유전자가위 (CRISPR/Cas9) 원천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서, 유전자교정 (Genome Editing) 기술을 바탕으로 유전자치료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제넥신-툴젠 합병법인은 면역치료제, 유전자백신 기술에 선도적인 유전자 교정 원천기술을 융합해 차세대 블록버스터인 유니버셜 CAR-T와 같은 면역유전자치료제 파이프파인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하여 R&D 위원회 설치 등 조직개편을 통하여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한다.

서유석 제넥신 대표는 “단기적으로 GX-H9 성장호르몬의 기술이전을 추진하면서 하이루킨-7과 자궁경부암 유전자치료제의 임상개발을 가속화하고, 이번에 도입하는 유전자 가위 기술을 적용한 제품의 임상을 진행할 것”이라면서 “양사기술이 상호간 보완이 된다. 기술융합, 연구역량 통합을 통하여 기존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 개발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종문 툴젠 대표는 “툴젠은 유전자 교정 기술 개발에 있어 세계적 선도기업이며 당사의 유전자가위 기술은 세포 내에서 자유롭게 효율적인 유전정보 변화를 유도할 수 있는 핵심도구이다. 이번 합병은 양사간 최고의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제넥신과 툴젠의 합병법인은 R&D 전략위원회를 이사회 직속으로 설치한다. R&D 전략위원회는 미래신기술창출, 차세대 파이프라인 구축, 신규사업 기획 등을 담당한다. 미국 글로벌 제약사인 암젠의 성장모델을 벤치마킹했다. 암젠은 1980년 4월 항체 생산업체로 설립되었으며, 적극적인 차세대 기술기업의 인수·합병으로 2018년 1289억달러(약 151조7798억원)의 기업가치로 성장한 바 있다.


한편, 양사의 합병비율은 제넥신 : 툴젠 = 1대 1.2062866 로 합병가액은 제넥신이 주당 6만5472원, 툴젠은 주당 7만8978원이며, 주주총회 예정일은 7월30일, 합병기일은 8월31일, 신주 상장예정일은 9월30일이다.
 

한아름
한아름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1847.20하락 1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