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디자이너의 '짝퉁' 사기극 전말… '라벨갈이'로 7억원 챙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명 디자이너. /사진=뉴스1
유명 디자이너. /사진=뉴스1

중국산 저가 수입의류를 국산으로 허위표시한 라벨을 부착하고 본인 이름의 브랜드 의류(시가 7억원 상당, 6946벌)로 전국 대형 백화점에서 판매한 중견 디자이너 A씨가 대외무역법 위반 혐의로 검거됐다.

19일 관세청 부산본부세관에 따르면 지난 3월 허위 라벨을 부착한 이른바 ‘라벨갈이’로 중국산 저가 의류를 국산으로 둔갑시켜 백화점에 납품하는 의류 디자이너가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의류 도매시장 현장조사 압수수색 등을 통해 A씨의 범행을 밝혀냈다.

A씨는 서울, 부산, 대구, 대전 등 전국 대형 백화점 12곳에 직영매장 또는 가판매장을 운영하는 등 사업을 확장하는 과정에서 자체 생산의류만으로는 공급물량을 맞추기 힘들어지자 중국산 의류를 직접 수입하거나 동대문시장에서 매입했다.

이후 본인 소유의 봉제공장에서 원산지 표시를 제거하고, 국산으로 원산지를 허위표시해 자체 브랜드를 부착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특히 A씨는 유명 백화점에 입점한 디자이너 브랜드 제품을 고가 프리미엄 제품으로 인식하는 소비자의 성향을 악용해 동대문시장에서 1만원대에 매입한 중국산 티셔츠를 6만~7만원대에 판매하는가 하면 수입가격이 27만원인 중국산 코트를 130만원에 내놓았다.

A씨는 지난 2017년 6월부터 올 3월까지 저급의 중국산 의류 6946벌을 시가 약 7억원의 국산 의류로 둔갑시켜 판매하고 폭리를 취했다.

부산본부세관은 A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는 한편 이미 판매된 6627벌에 대해서는 과징금 4400만원을 부과하고, 전국 매장에 출고된 의류는 전량 회수한 후 원산지표시를 시정하도록 명령해 소비자들의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조치했다.


부산본부세관은 이번 사건은 백화점 판매물품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가 높다는 점을 악용한 일종의 ‘사기극’이라고 규정짓고 백화점 관계자들에게 입점업체 판매물품의 원산지 관리에 보다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정소영
정소영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5.69하락 59.3818:05 10/04
  • 코스닥 : 807.40하락 33.6218:05 10/04
  • 원달러 : 1363.50상승 14.218:05 10/04
  • 두바이유 : 90.66하락 0.4318:05 10/04
  • 금 : 1834.80하락 6.718:05 10/04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 [머니S포토] 휘발유가 또다시 껑충… 전국 1800원대 진입 코앞
  • [머니S포토] '우윳값 인상'
  • [머니S포토] '서울 핀테크 위크 2023 컨퍼런스' 개막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