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근 부영 회장, 부당이득 항소심 본격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중근 회장. / 사진=임한별 기자
이중근 회장. / 사진=임한별 기자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혐의로 기소된 이중근(78) 부영 회장의 항소심 첫 공판이 28일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렸다.

이 회장은 2013~2015년 부영주택 임대아파트 분양전환 과정에서 불법으로 분양가를 조정, 부당이득을 취하는 방법 등으로 4300억원대 배임·횡령을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지난해 11월 1심에서 징역 5년에 벌금 1억원을 선고받았지만 방어권 보장을 이유로 법정 구속을 하지 않았다.

이 회장은 지난해 주식회사 부영과 광영토건 등 4개 계열사의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도 재판을 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부영이 대기업집단의 주식소유 현황 신고와 기업집단 현황 공시 과정에서 이 회장과 부인 소유의 주식을 친족과 계열사 임원 소유로 신고한 사실을 적발했다. 이 회장 부부가 보유하던 차명주식은 2013년 말 모두 실명전환됐다.
 

김노향
김노향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9.54하락 25.7514:56 12/01
  • 코스닥 : 829.45하락 2.2314:56 12/01
  • 원달러 : 1306.20상승 16.214:56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4:56 12/01
  • 금 : 2057.20하락 9.914:56 12/01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