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가 좋아' 조명섭 우승… 앨범발매 기회 얻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래가 좋아-트토트가 좋아' 방송화면.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노래가 좋아-트토트가 좋아' 방송화면.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노래가 좋아-트로트가 좋아’에서 ‘전통가요 지킴이’ 조명섭이 최종 우승했다.

23일 방송된 KBS1TV '트로트가 좋아'에서 조명섭이 최종 우승을 거머쥐었다. 조명섭은 2000만원의 상금과 함께 정식 앨범 발매의 기회를 얻으면서 데뷔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이날 조명섭은 ‘이별의 부산정거장’을 선곡해 가창력을 뽐낸 184점을 받았다.

우승이 확정된 조명섭은 “내 인생이 빵점도 안 된다고 생각했다. 이런 좋은 점수를 얻을 수 있도록 성원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선 조명섭 외에 ‘14세 트로트 꿈나무’ 전유진이 유지나의 ‘쓰리랑’을 불렀고, ‘돌아온 걸그룹 엄마’ 이정은은 김연자의 ‘진정인가요’를 택했다. 4회 우승자 박상현은 진성의 ‘님의 등불’, ‘의지의 건축학도’ 강재수는 김수희의 ‘애모’를 불렀다.

이날 방송에는 남진과 ‘장구의 신’ 박서진이 축하무대를 펼쳤고, 개그우먼 김효진이 스폐셜 심사위원으로 합류해 하춘화, 설운도, 남상일과 함께 최종 우승자를 선발하기 위한 심사를 펼쳤다.
 

류은혁
류은혁 [email protected]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