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크맨' 합정 메세나폴리스, 배달 갑질논란…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튜브 예능 워크맨. /사진=유튜브 '워크맨' 화면 캡처
유튜브 예능 워크맨. /사진=유튜브 '워크맨' 화면 캡처

방송인 장성규의 유튜브 예능 '워크맨'의 합정 메세나폴리스 배달 체험이 '갑질 논란'으로 불거졌다. 입주민이 아니면 엘리베이터를 이용할 수 없는 구조로 인해 배달원들을 혹사시킨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22일 '워크맨'에서는 '길치가 배달알바하면 생기는 일.avi'이라는 제목의 배달 알바 리뷰 편이 방송됐다. 해당 회차에서 장성규는 배달원 알바에 도전, 직접 어플로 주문을 받고 배달을 하는 생생한 과정을 담아냈다.

논란이 된 장면은 장성규가 합정 메세나폴리스 13층에 거주하는 한 고객에게 배달을 가는 상황에서 발생했다. 배달 고객에게 호출을 통해 건물 초입에 들어선 장성규는 13층으로 가기 위해 엘리베이터에 탑승했다. 하지만 엘리베이터가 3층까지만 운행 전용인 탓에 장성규는 3층에서 내려 재차 고객에게 호출을 한 후에 고층 엘리베이터 탑승 출입구로 가야 했다.

장성규는 힘겹게 고층 엘리베이터에 탑승했지만 메세나폴리스는 거주민 전용 카드키를 태그하지 않으면 버튼을 누를 수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결국 장성규는 우연히 만난 25층 거주민의 도움으로 수많은 스태프들과 함께 25층에서 하차한 뒤 계단을 이용해 13층까지 내려오는 대장정을 겪은 후에야 배달을 마무리했다.

이후 외부인 출입이 이렇듯 엄격한 메세나폴리스에서 배달을 시키는 행위는 소위 '갑질'이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입주민이 아니라면 엘리베이터를 이용할 수 없는 메세나폴리스에서 배달을 시키는 것은 배달원들을 체력적으로 혹사시킬 뿐만 아니라 다른 배달 시간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이다.
 

류은혁
류은혁 [email protected]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5%
  • 35%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