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영이 故 구하라에게 전하는 말 "언니…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지영이 올린 사진. /사진=강지영 인스타그램 캡처
강지영이 올린 사진. /사진=강지영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카라 출신 강지영이 함께 활동했던 구하라에 대한 애도의 뜻을 전했다.

강지영은 2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언니의 빙구 웃음도, 개구리 같던 작은 발과 너무나도 강하고 항상 따뜻하게 날 잡아주던 언니의 손, 건드리면 부러질 것만 같았던 순수하고 정 많고 여린 소중한 우리 언니의 모든 것. 다 기억할게"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언니가 항상 내게 사랑한다고 말해줬던 것처럼 나도 앞으로도 많이 사랑한다고 말할 거야. 열심히 살아볼게"라며 "너무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냥 우리가 표현하고 싶은 거, 하고 싶은 거 하면서 사는 것"이라며 "제발 이제는 사랑으로 채워주세요. 표현해주세요. 아껴주세요. 자기 자신을 그리고 당신을 사랑하는 사람들을"이라고 강조했다.

강지영은 구하라와 연습실에 앉아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글과 함께 게재했다.

한편 강지영은 지난 2008년 구하라와 함께 카라 새 멤버로 합류해 함께 활동했다.
 

정소영
정소영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45.60상승 6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