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3155명 숨진 이탈리아, '숨겨진 사망자' 훨씬 많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탈리아 내 '숨겨진 사망자'가 있을 수도 있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사진=로이터
이탈리아 내 '숨겨진 사망자'가 있을 수도 있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사진=로이터

이탈리아 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2일(한국시간) 기준 1만3155명(존스홉킨스대 발표)을 기록한 가운데 '숨겨진 사망자'(hidden death) 가능성이 제기됐다.

미국 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정부의 사망자 통계에 최소 수천명이 누락돼 실제 사망자는 이보다 훨씬 더 많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WSJ는 이탈리아 전국의 요양원에서 노인들의 집단사망이 이어지고 있지만 코로나19 검사가 이뤄지지 않아 통계에 잡히지 않고 있고, 병원에도 가지 못해 검사도 받지 못한 채 죽는 사람이 많다고 전했다.

코칼리오시의 에우제니오 포사티 부시장은 WSJ와의 인터뷰에서 "공식적으로 (코로나19 사망자로) 확인된 것보다 사망자가 훨씬 더 많다"며 "시간과 (의료)물자가 제한돼 검사를 못받고 사망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말했다.

코칼리오 경우 지난해 사망자는 총 85명이었는데 올해는 3월 한달에만 56명이 사망했다. 하지만 이중 코로나19 사망자로 공식 확인된 사람은 12명에 불과하다.

포사티 부시장은 "실제 (코로나19) 사망자 숫자가 (통계보다) 훨씬 더 많다는 것을 우리도 알고 있다. 그들이 왜 죽었는지 잘 알고 있다. 받아들이기 힘든 진실이다"라고 토로했다.


이탈리아는 코로나 19 확산 초기 롬바르디아 주정부가 독자적으로 대대적인 검사를 시행했지만, 환자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유증상자에 한에 검사를 하고 있다. 또 사후 코로나19 검사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

전염병 방역에 확진자 및 사망자의 정확한 통계는 필수지만 이탈리아 내 코로나19가 너무 빠른 속도로 확산돼 정확한 데이터를 취합하는 것이 매우 힘든 일이 됐다. 통계가 부정확하다 보니 치명률(사망률)도 부정확할 수밖에 없다.

이탈리아 내 최대 피해 도시로 꼽히는 베르가모 주의 상황도 비슷하다. 현지 일간지 '레코 디 베르가모'가 연구기관과 조사한 결과, 전년 동월 대비 주 내 사망자 수가 무려 4500명이나 증가했지만 그 중 확인된 코로나19 사망자는 2060명이다. 코로나19 사망자 2060명을 제외한 나머지 사망자의 사인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전이슬
전이슬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전이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