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은 어느 당 후보?… 황교안·김종인 "통합당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교안 통합당 대표(왼쪽)과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차명진 후보에 대한 당 윤리위의 '탈당 권유' 결정에 선을 그었다. /사진=임한별 기자
황교안 통합당 대표(왼쪽)과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차명진 후보에 대한 당 윤리위의 '탈당 권유' 결정에 선을 그었다. /사진=임한별 기자

미래통합당이 '세월호 유가족 폄훼' 발언을 한 차명진 후보(경기 부천병)와 선긋기에 나섰다. 통합당 윤리위원회가 차 후보에게 '탈당 권유' 징계를 내려 솜방망이 처벌이란 지적을 받자 뒤늦게 수습에 모양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지난 10일 밤늦게 입장문을 내고 "차 후보는 지난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 수위의 징계라는 정치적 결정을 내린 바 있다. 국민도 이미 후보자격을 박탈했다고 생각한다"며 "윤리위 탈당 권유 결정이 내려졌고 지금부터 차 후보는 더는 우리당 후보가 아님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가 심야 입장문을 낸 것은 당 안팎의 비난 여론을 의식. 당 윤리위의 결정이 중도층 표심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조처로 해석된다.

앞서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도 이날 "윤리위원들의 판단력이 한심하다"며 "총괄선대위원장 자격으로 나는 차명진 후보를 미래통합당 후보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차 후보는 통합당 후보로 4·15를 완주할 전망이다. 윤리위에서 차 후보에게 내린 '탈당 권유'는 10일 이내에 탈당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제명되는 방식의 징계다. 사실상 선거일인 오는 15일까지는 차 후보가 통합당 후보로 선거를 완주할 수 있도록 길을 허용한 셈이다. 때문에 정치권에선 통합당이 차 후보에게 사실상 면죄부를 준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앞서 차 후보는 지난 8일 녹화된 방송 토론회에서 "혹시 '○○○ 사건'(남녀 세 사람의 성행위)을 아시냐"며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알고 있다"고 말해 세월호 유가족 폄훼 논란에 휩싸였다.


 

김경은
김경은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7.42하락 10.7113:22 09/25
  • 코스닥 : 844.66하락 12.6913:22 09/25
  • 원달러 : 1333.00하락 3.813:22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3:22 09/25
  • 금 : 1945.60상승 613:22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