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2020] 투표율 60% 넘겼다… 여야 “우리에게 유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1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율이 높게 나오고 있는 가운데 여야가 서로 “유리하다”며 투표를 독려했다. 15일 서울 종로구 교남동 투표소에서 주민들이 투표에 참여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21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율이 높게 나오고 있는 가운데 여야가 서로 “유리하다”며 투표를 독려했다. 15일 서울 종로구 교남동 투표소에서 주민들이 투표에 참여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21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율이 높게 나오면서 여야가 서로 “유리하다”며 투표를 독려했다.

현근택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15일 구두논평에서 “높은 투표율은 그만큼 국민들의 참정권을 적극적으로 행사하는 것이라 절대적으로 좋은 현상”이라며 “정치적 유불리는 그다음 문제로 봐야 한다”고 밝혔다.

현 대변인은 “역대 선거에서 특별히 사전투표율이 높았을 경우에는 민주당에 유리한 결과가 많았다”며 “이번에도 민주당에 유리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 믿는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우석 미래통합당 선대위 상근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그만큼 국민들의 분노가 끓어 넘친다는 얘기”라며 “투표율이 높다는 것은 기본적으로 정권 심판에 대한 열망이 크고 위협적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종로 등 대표적인 격전지 투표율이 높다”며 “이곳에서의 승패가 사실 서울뿐만 아니라 수도권 판세에 큰 영향을 주는데 그만큼 국민들께서 치열하게 싸우고 있다는 것을 방증한다고 판단한다”고 해석했다.

이연기 민생당 선대위 대변인은 “높은 투표율은 기본적으로 1당에 대한 분노와 2당에 대한 분노가 섞여 있다고 생각한다”며 “민생당 관점에서는 투표율이 높은 것이 전혀 불리하지 않다. 높아질수록 좋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도 “정치가 변화해야 한다는 국민들의 열망이 담긴 결과”라며 “우리 국민들의 높은 정치참여 의식에 박수를 보낸다. 거대양당의 비례위성정당 창당으로 정치권이 혼란스러운 가운데, 원칙을 지킨 정의당에 국민들이 많은 지지를 보내주고 계신다”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당은 다른 관점을 보였다. 장지훈 국민의당 선대위 대변인은 “투표율의 높고 낮음으로 유불리를 따지는 것은 정치권의 잘못된 관행”이라며 “잘못된 관행을 따라갈 생각이 없다. 많은 분들께서 더 투표해 주시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정화
이정화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