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한마디에… 입장 바뀐 여야, 팽팽한 신경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를 앞두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박세연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를 앞두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박세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야당에 제안한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을 사실상 거둬들이면서 야당이 반발하고 있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당초 밝힌대로 오는 28일 본회의서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과 국민의힘이 요구한 긴급현안질의 등을 두고 내부 논의 중이다. 북한이 사과했고 청와대가 공동조사를 요구한 상황인 만큼 결의안 채택과 긴급현안질의가 불필요하다고 본 것.

지난 25일 오전 김영진 민주당 원내총괄수석부대표와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만나 28일 원포인트 본회의와 결의안 채택 등을 논의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청와대가 북한 국무위원장의 표현이 담긴 사과 통지문을 긴급 공개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민주당은 앞서 국회 국방위원회와 외교통일위원회에서 긴급현안질의를 했기에 본회의에서 반복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날 오전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북측에 대해서 추가 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하고 필요하다면 북측과의 공동조사도 요청하기로 했다"고 밝힌 만큼 상황을 지켜보자는 판단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이 같은 민주당의 태도 변화에 국민의힘은 예정대로 28일 본회의를 열어 국회법에 의거한 대정부 긴급현안질문을 실시해 진상을 명명백백 밝히자고 강하게 반발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원포인트 본회의를 선제안한 민주당의 진정성을 믿고 싶다"며 "김정은의 유감 표명 한 마디가 국회의 소임을 방기할 면죄부가 될 수 없다"고 전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TF' 첫 회의를 열고 북한 피격 사망 공무원 A(47)씨의 형 이래진(55)씨와 비공개 면담을 진행했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