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스 최원영, 알고보니 진짜 선생?… 반전 거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석오원 소장과 고형석이 차를타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사진=앨리스 캡처
석오원 소장과 고형석이 차를타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사진=앨리스 캡처
'앨리스' 최원영의 정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9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는 최원영(석오원)이 주원(박진겸)에 총을 겨누며 막을 내렸다.

이날 방송에선 앨리스 최대 빌런인 선생의 정체에 집중됐다. 극전개가 갑자기 빨라지는 가운데 선생에 대한 시청자들의 긴장감과 궁금증이 치솟았다.

반전은 후반부에서 비롯됐다. 주원이 아버지처럼 생각하는 형사 김상호(고형석)가 살해한 것으로 추측됐던 이세훈(박인수)이 김경남(기철암)에게 살해된 것이다. 실제로 이세훈은 김경남에게 "선생님 용서해 주십시오"라고 말하며 선생으로 기정사실화 되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반전이 일어났다. 기철암은 고형석에게 박진겸을 죽이라 명령했다. 고형석은 박진겸을 죽이려 했으나 그럴 수 없었다. 결국 박진겸을 낚시터에 묶어둔채 고형석은 기철암을 만나러 갔다.

하지만 그자리에는 윤태희(김희선)만 있었다. 기철암은 이미 고형석의 속임수를 알아버린 상태였던 것. 기철암은 석오원에게 고개를 숙였고 그의 명령을 따르고 있었다.

이후 석오원은 낙시터에 있는 박진겸 앞에 나타났고 그에게 총을 겨눴다. 석오원이 선생인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앨리스 11화는 끝이 났다. 반전을 거듭하는 앨리스는 진짜 선생의 정체에 대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지용준
지용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