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에 '브래지어' 벗어던지는 핀란드 여성들…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의 패션 화보 촬영 사진이 화제다./사진=뉴스1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의 패션 화보 촬영 사진이 화제다./사진=뉴스1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가 최근 패션 화보에서 상의 속옷을 탈의한 채 재킷만 입은 모습으로 나오면서 파장이 일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더타임스와 현지 매체에 따르면 마린 총리는 핀란드 패션 잡지 '트렌디'의 10월호 표지 모델로 선정됐다. 이 사진에서 그는 검은 수트에 목걸이만 걸친 채 블라우스도 없이 '노브라' 차림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트렌디는 사진에 "산나 마린 총리는 롤모델과 변화, 영향력 있는 사람으로서 주요 사회적 위치를 차지한 사례"라고 설명을 달았다.  

사진이 공개되면서 일부 소셜미디어(SNS) 이용자들 사이에서 "총리로서는 부적절하다", "이런 차림은 신뢰도를 깎을 수 있다"는 의견이 달리며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총리가 여성이기 때문에 이 같은 비난이 성차별적이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마린 총리의 지지자들은 수트 자켓에 노브라 차림을 한 자신의 사진을 올리고 '나는 산나와 함께다'(I'm with Sanna)는 해시태그를 공유하기도 했다. 

취임 당시 세계 최연소 총리였던 마린 총리는 중도 좌파 사회민주당을 중심으로 5개 정당으로 구성된 연립 정부의 대표다. 핀란드에서는 내각 구성원 절반 이상이 여성일 정도로 정계에 성평등 문화가 반영돼 있다.
 

전민준
전민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7.18하락 28.5811:08 09/26
  • 코스닥 : 834.48하락 4.6911:08 09/26
  • 원달러 : 1343.70상승 7.211:08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1:08 09/26
  • 금 : 1936.60하락 911:08 09/26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