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철호 폭행 사건 뭐길래?… "용서받지 못할 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최철호의 근황이 공개됐다. /사진=MBN 방송캡처
배우 최철호의 근황이 공개됐다. /사진=MBN 방송캡처

배우 최철호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는 ‘배우 최철호가 일용직이 된 사연은?’이라는 주제로 최철호의 일상이 공개됐다.

현재 최철호는 택배물류하차 일을 하고 있었다. 집 근처 자리한 예배당에서 기도를 하곤 한다는 그는 “용서받지 못할 일이지만 그래도 참회한다고 그럴까. 그렇게 스스로 용서를 구하는 중이다. 이렇게 말씀 드릴 수 있겠다”라며 꾸준히 기도를 하고 있는 이유를 설명했다.

과거 최철호는 ‘야인시대’ ‘대조영’ 등 굵직굵직한 대작에 출연하며 인기를 모았다. 하지만 지난 2010년 동료 폭행사건에 휘말리며 내리막길을 걸었다. 과거 후배 폭행 사건을 언급한 최철호는 “당시 기자가 전화 왔을 때 ‘그럴 일 없다’고 했었다. 제일 바보 같은 짓이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모든 일에는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배웠다. 모든 일에 신중하고 경거망동하지 말고 잘 살아야겠다는 것 느꼈다”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01상승 8.7314:29 12/06
  • 코스닥 : 821.74상승 8.3614:29 12/06
  • 원달러 : 1311.90상승 0.714:29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4:29 12/06
  • 금 : 2036.30하락 5.914:29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