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5개 구의회 의원들, '아특법' 개정안 조속 처리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광역시의회와 광주 5개 자치구 기초의회 의원들이 14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립아시아문화중심도시특별법 개정안 조속 처리를 촉구하고 있다./사진=광주광역시의회
광주광역시의회와 광주 5개 자치구 기초의회 의원들이 14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립아시아문화중심도시특별법 개정안 조속 처리를 촉구하고 있다./사진=광주광역시의회
광주광역시의회와 광주지역 5개 자치구 기초의회 의원들은 14일 국회는 '국립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을 조속히 처리하라고 촉구했다.

광주지역 지방의원들은 이날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성명을 통해 "'국립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개정안이 지난 8월에 발의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문화예술법안심사소위원회에 회부되었으나 지금까지도 전혀 진척이 없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국민의힘은 '국립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이 쟁점법안이라는 이유로 논의조차 못하게 법안심사소위원회를 파행으로 운영하더니 최근에는 '국립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은 비용이 추가로 소요되고, 고용문제 등 많은 준비가 필요하다면서 논의를 거부했고, 전당이 마치 본래 법인조직이었던 것을 국가소속기관으로 바꾸려한다는 왜곡된 주장을 하면서 반대해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5·18국립묘지에서 무릎을 꿇고 사죄했던 모습과 호남동행을 외쳤던 주장이 보여주기식 '정치적 쇼'가 아니라는 걸 증명하기 위해서라도 국민의힘은 아특법 개정안 처리에 협조해주기 바란다"고 피력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도 광주가 전폭적으로 지지한 근본적인 이유를 망각하지 말고 아특법이 반드시 연내에 통과될 수 있도록 해주길 바란다"며 "아특법이 연내에 처리되지 못할 경우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법인화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불가피한데도 이를 묵과해 광주시민의 오랜 염원을 저버리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특법 개정안 통과를 기대하고 있던 광주시민들은 연내에 개정안 통과가 어려울 것이라는 소식에 실망과 함께 분노를 느끼고 있다"며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정상화를 위해 아특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한다"고 거듭 밝혔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email protected]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