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트론, 비만치료제 삭센다 1주 지속형 개발로 특허 출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펩트론이 주사형 비만치료제 삭센다(Saxenda)를 1주 지속형 제제로 개발해 해당 기술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사진=펩트론
펩트론이 주사형 비만치료제 삭센다(Saxenda)를 1주 지속형 제제로 개발해 해당 기술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사진=펩트론
펩트론이 주사형 비만치료제 삭센다(Saxenda)를 1주 지속형 제제로 개발해 해당 기술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고 18일 밝혔다.

삭센다는 GLP-1 계열 펩타이드 당뇨치료제인 노보 노디스크의 빅토자(성분명 리라글루타이드)가 비만치료제로도 허가를 받으면서 출시된 제품이다. 혈당 조절 효능 외에도 체중감소 효과가 우수해 글로벌 비만치료제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지난해에 매출액 1조원을 돌파했다.

특히 이 제품은 매일 주사를 맞아야 하는 단점에도 불구하고 기존 비만치료제와 달리 향정신성 의약품이 아니기 때문에 안전하면서도 식욕억제 효과가 우수하고 장기처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주목받고 있다.

삭센다와 같이 이미 시판중인 의약품의 성분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제형만 개선해 개발하는 지속형 의약품은 신약 개발과 같은 독성으로 인한 실패 위험이 없으며 동물 실험만으로도 약효지속성을 확인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임상보다는 생산 기술과 시장성 확보가 성공의 관건이 된다는 것이 회사의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삭센다의 물질특허가 2022년 만료될 예정으로 국내외 제약사 및 글로벌 제네릭 회사들로부터 지속형 의약품 개발 문의가 이어지고 있어 해당 제형 개발 및 특허 출원을 서둘러 진행했다”면서 “특히 그동안 서방형 제형 개발의 한계였던 약물의 용해도 및 함량 문제를 해결했으며 이 기술을 통해 더욱 다양한 펩타이드 의약품으로 적용 범위를 넓힐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펩트론은 삭센다의 서방형 제품 개발에 적극적인 파트너사가 임상과 판매를 맡고 펩트론이 생산을 담당하는 공동개발의 형태로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안서진
안서진 [email protected]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5:32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5:32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5:32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5:32 09/22
  • 금 : 1939.60하락 27.515:32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