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본사 해외 이전" 이재용 옥중편지, 알고보니 '가짜뉴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8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 사진=장동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8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 사진=장동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본사를 3국으로 옮기겠다고 말했다는 내용의 '옥중 특별 회견문'이 최근 온라인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것에 대해 삼성 측이 '가짜뉴스'라는 입장을 밝혔다.

21일 재계에 따르면 전날 카카오톡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 부회장의 '옥중 특별 회견문'이 유포되고 있다.

이 회견문에는 뇌물로 인정된 80여억원을 변상하겠다는 내용과 한국에서 기업을 경영하기가 힘들어 그룹 본사를 제 3국으로 옮기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어린이들을 위해 에버랜드 입장료를 무료로 개방한다는 터무니없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에 대해 삼성 측은 "말도 안되는 가짜뉴스"라고 일축했다. 이 부회장의 진짜 옥중 메시지는 이날 삼성 측이 공개한 준범감시위원회 운영 보장을 통한 준법경영 의지 재확인 뿐이다.

이 부회장은 변호인단을 통해 "준법감시위원회의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위원장과 위원들께는 앞으로도 계속 본연의 역할을 다하여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