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 공수처장 김진욱 "정치적 중립 지켜 성역 없는 수사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이 21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온라인 취임식을 가졌다. /사진= 임한별 기자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이 21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온라인 취임식을 가졌다. /사진= 임한별 기자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이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고 검찰 등 기존 수사기관과 견제와 협조 관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21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온라인 취임식을 통해 이같이 다짐했다.

그는 "저는 오늘 우리 시대의 역사적 과제인 공수처의 성공적인 정착이라는 시대적 소임 앞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이 자리에 섰다"며 "권한을 맡겨주신 국민 앞에서 항상 겸손하게 자신의 권한을 절제하며 행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사와 기소라는 중요한 결정을 하기에 앞서 이러한 결정이 주권자인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결정인지 헌법과 법 그리고 양심에 따른 결정인지 항상 되돌아보게 될 것"이라며 "주권자인 국민 앞에서 결코 오만한 권력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 처장은 고위공직자 비리를 수사하는 데 앞서 정치적 중립성을 강조했다.

그는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철저히 지키고 고위공직자의 비리를 성역 없이 수사함으로써 공정한 수사를 실천해야 할 것"이라며 "여당 편도 아니고 야당 편도 아닌 오로지 국민 편만 드는 정치적 중립을 지키는 수사와 기소를 해야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짚었다.


검찰 등 기존의 수사기관에 대해서도 "인권 친화적인 수사를 하면서 다른 수사기관과 협조할 것은 협조하고 견제할 것은 견제하는 관계를 구축하겠다"며 "실제적 진실 발견에 최선을 다하면서도 적법절차와 무죄추정의 원칙에 입각해 인권을 과도하게 침해하지 않는 품격 있고 절제된 수사를 공수처의 원칙으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공수처의 인적 구성 관련해서는 "다양한 경력과 배경을 가진 인재들을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통해 채용하겠다"며 "외부위원들이 참여하는 투명한 면접시험 등의 절차를 통해 출신과 배경에 관계없이 사명감과 능력과 자질을 갖춘 인재들을 공수처의 검사와 수사관, 직원으로 선발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직 내부에서도 견제와 균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직제를 만들고 공정한 수사절차를 운영하겠다"며 "자유로운 내부 소통을 위한 수평적 조직문화도 구현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처장은 마지막으로 공수처 운영에 관한 포부를 내비쳤다.

그는 "저를 포함한 모든 공수처의 구성원들은 헌법 7조 1항에 따라 대한민국 국민 전체에 대해 봉사하며 국민 여러분께 책임을 지는 국가기관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존경하는 도산 안창호 선생님의 말씀으로 끝맺고자 한다"며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와 공정은 반드시 이뤄지는 날이 있다는 말씀이다. 저는 그런 좋은 날, 우리 역사의 봄날이 오리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박혜원
박혜원 [email protected]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