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TV토론, 박영선 "내곡동, 이명박과 내통" vs 오세훈 "박 후보는 거짓말의 본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오세훈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는 마지막 TV토론회에서도 내곡동 땅 의혹과 관련해 열띤 공방을 펼쳤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오세훈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는 마지막 TV토론회에서도 내곡동 땅 의혹과 관련해 열띤 공방을 펼쳤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내곡동 의혹을 꺼냈다. 오 후보는 박 후보를 겨냥해 "거짓말의 본체"라며 비판했다.

5일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박 후보는 오 후보의 내곡동 의혹을 언급했다. 박 후보는 내곡동 개발 과정과 당시 서울시 주택국장의 초고속 승진을 언급했다. 박 후보는 "(오 후보가 서울시장 재임 시절) 송파 그린벨트에 반대했는데 내곡동(그린벨트 해체 건)은 왜 모른다고 했나"라고 물었다.

이어 "2005년 6월10일 (오 후보) 처남이 측량을 신청한다. 이어 3일 후인 6월13일 측량이 진행된다. 그리고 같은 해 6월22일 서울시가 내곡동 개발계획을 위한 설계용역을 신청한다. 모르고 측량을 했겠나"라고 지적했다.

박 후보는 "(당시 서울시청) 김효수 국장이 2010년 8월 주택국장 2급으로 승진하고 6개월 후인 2011년 1월 바로 1급 본부장으로 승진한다. 이런 경우는 거의 없다"며 "이 두 가지만 봐도 내곡동 개발 계획을 사전에 알았다는 의심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측량) 최초 신청일은 시장 취임 전인 2006년 3월"이라고 부인했다. 그는 "국책사업으로 지정돼 노무현 대통령 때 협의가 진행 중이었다"며 내곡동 그린벨트 해제는 참여정부의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이명박 전 시장 때 있었던 일이다. 내통했던 것"이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이날 오 후보도 박 후보를 거세게 비판했다. 박 후보가 "거짓말이 난무하는 서울시를 시민께서 원하지 않는다"라고 하자 오 후보는 "박 후보가 거짓말의 본체라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않기로 하지 않았나. 그런데 거짓말을 하지 않았나. 규정까지 바꿔가면서 나온 것 자체가 (거짓말)"이라고 공격했다.

이에 박 후보는 "무슨 그런 말을 하나"라며 "상대 후보에 대해 제 존재 자체가 거짓말이라고 하나. 그건 아주 몹쓸 이야기"라고 받아쳤다.

 

빈재욱
빈재욱 [email protected]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18:05 12/08
  • 금 : 2046.40하락 1.5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