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비되지 않은 안녕이지만"… 걸그룹 여자친구 6년 활동 마무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걸그룹 '여자친구'가 자필편지를 통해 팬들에게 입장을 전했다./사진=장동규 기자
걸그룹 '여자친구'가 자필편지를 통해 팬들에게 입장을 전했다./사진=장동규 기자

걸그룹 여자친구가 공식 활동을 마무리한다.

여자친구는 오늘(22일) 소속사와 전속계약 종료에 따라 팀 해체를 결정했다. 멤버들 모두 각자의 길에서 새 출발을 예고했다.

여자친구 소속사 쏘스뮤직 측은 앞서 지난 18일 "여자친구와 전속계약이 22일 종료된다. 여자친구와 당사는 오랜 고민과 심도 있는 논의 끝에 각자의 길에서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리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여자친구는 지난 6년 간 다양한 콘셉트와 퍼포먼스, 음악으로 걸그룹 새로운 세대를 열며 K팝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쏘스뮤직은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쏘스뮤직과 함께해준 여자친구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시작할 멤버들에게 변함없는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여자친구의 갑작스러운 해체 발표는 팬들을 놀라게 했다. 여자친구는 지난 2015년 데뷔 이후 대중적 사랑을 받아왔지만 6년의 활동을 마무리하게 됐다.

여자친구 멤버들은 직접 쓴 손편지로 팬들에게 고마움의 인사를 전했다. 리더 소원은 "여러분 덕분에 내가 한 걸음 더 성장할 수 있었던 기회가 됐다. 여러분과 함께 한 시간이 하루하루 소중했고 감사한 시간들이었다"고 팬들의 마음을 달했다.

은하는 "부족한 저에게 언제나 과분한 사랑을 안겨주었고 항상 믿어주셨기에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었다. 저에게는 가장 아름답고 행복한 6년이었다"고 했다.

신비는 "여자친구 신비로 활동했던 지난 6년 동안 항상 우리에게 든든한 버팀목과 원동력이 되어줬던 여러분, 덕분에 저에게는 과분하다고 느껴질 정도로 많은 사랑과 응원을 받아서 너무 행복했다"고 말했다.

예린은 "버디들이 있었기에 지치지 않고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다. 앞으로도 이 시간을 잊지않고 노력하면서 살겠다"고 전했고 엄지는 "준비되지 않은 안녕에 아파할 우리 버디들 마음 모두 꼭 안아주고 싶은 저의 바람이 조금이라도 닿았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유주는 "6년이라는 시간을 값지게 보내왔다. 그 과정에서 함께 울고 웃어주신 모든 분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상훈
이상훈 kjupress@mt.co.kr

머니S 산업2팀 제약바이오 담당 이상훈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6.41상승 4.7518:05 06/05
  • 금 : 1974.30상승 4.7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