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제 책은 자서전이 아닌 회고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회고록 '조국의 시간'의 주요 내용./사진=조 전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회고록 '조국의 시간'의 주요 내용./사진=조 전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책 '조국의 시간'에 대해 자서전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검찰이 권력수사를 핑계로 정치조직화하는 모습을 증언한 회고록이라는 게 조국 전 장관의 설명이다.

조 전 장관은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조국의 시간'은 '자서전'(autobiography)이 아니라 '회고록'(memoir)"이라며 "제 일생을 서술한 책이 아니라 민정수석과 법무부장관 시절을 돌이켜 생각하며 지은 책"이라고 말했다. 이른바 조국 사태 당시 상황과 뒷얘기를 풀어놓은 '증언서'라는 설명이다.

조국의 시간은 오는 1일부터 본판매에 들어간다. 조 전 장관은 회고록을 통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검찰조직이 '권력 수사'를 핑계로 자신들의 이익을 철저히 실현한 정치인들이라고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윤석열에게 촛불혁명보다 검찰조직의 보호가 더 중요했다"며 "민주보다 법치를 중시했기에 영웅에서 '반영웅', 공무원에서 '정치인'으로 변신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윤석열의 검찰이 수사가 아니라 사냥을 했다"며 "가족의 살과 뼈가 베이고 끊기고 피가 튀는 모습을 두 눈 뜨고 보아야 하는 절통이었다"고 적었다.
 

박슬기
박슬기 [email protected]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