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 중 소변 본 캐나다 의원… 알고보니 이전에도 알몸 노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캐나다의 한 하원의원이 화상회의에서 소변을 보는 모습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로이터
캐나다의 한 하원의원이 화상회의에서 소변을 보는 모습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로이터
캐나다의 한 하원의원이 화상회의에서 소변을 보는 모습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29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속한 집권 자유당 소속 윌리엄 아모스 의원은 최근 화상으로 진행한 하원 의사진행에서 갑자기 일어나 커피 컵에 소변을 보기 시작했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비공개 화상 회의에 참여하면서 카메라가 있는 사실을 망각해 소변을 봤다"며 "매우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모스가 곤욕을 치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아모스는 지난달에도 영상 콘퍼런스 콜을 진행하던 중 나체로 있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당시 아모스는 조깅을 한 후 카메라가 켜진 줄 모르고 옷을 갈아입었다고 해명했다.
 

박슬기
박슬기 [email protected]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