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베이101 "요트투어, 새로운 해양관광콘텐츠로 자리잡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베이101 요트투어를 즐기는 관광객/사진=더베이101
더베이101 요트투어를 즐기는 관광객/사진=더베이101
부산 해운대 동백섬 입구에 위치한 더베이101(대표 박지만)의 요트투어가 새로운 해양관광콘텐츠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더베이101은 개장 이후 청소년 대상으로 한 딩기요트, 카약강습, 요트승선 관광객 등을 포함해 약 9만3000여명의 누적이용객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2014년 개장 시에는 약 50여 종의 해양레저장비를 갖추고 출발했지만, 2016년 태풍 ‘차바’로 인해 계류시설과 승·하선장이 완파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때문에 간이 선착장만으로 요트 2대로 하루 10여 회 운행하는 등 나름 부산 해양관광사업 기여를 위해 안간힘을 써왔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부산 해운대를 찾는 관광객이 급격하게 줄었지만, 1만7500여 명이 한 해 동안 요트로 해양관광을 즐겼으며, 이중 약 70% 이상이 타 지역 관광객으로 나타나 앞으로 ‘요트투어’가 새로운 해양관광 콘텐츠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에 더베이101은 해운대해수욕장과 동백섬 주변을 오갈 수 있는 25인승 수상 제트보트를 새로 도입, 기존의 요트 2대에서 수상보트 2대를 추가로 증선했다. 또, 부산시내 중·고교생을 대상으로 △SUP보드, △카약, △생존수영 등 해양레저 체험교실 프로그램을 마련해 6월 말부터 운영한다. 현재 각 학교별로 접수를 받고 있으며 17일 기준 19개 학교에서 약 3800여명의 학생이 접수를 마친 상태다. 코로나로 인해 중단된 중·고교생들의 수학여행 대체 수업 형태로 앞으로 많은 학생들이 신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더베이101은 향후 학생들의 안전하고 효과적인 해양체험학교를 운영하기 위해 예산 5억원을 들여 이동식 계류시설과 생존수영장 그리고 승·하선장을 추가로 설치 할 예정이다. 기후변화 등 해양환경과 생태보존 및 해양사고 시 인명구조를 위한 심폐소생술 등 다양한 실내교육도 병행한다.

더베이101은 빼어난 야경과 광안대교 및 해운대해수욕장과 인접해 있어 사계절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으며, 부산의 가장 찾고 싶은 명소 1위로 꼽혀 한국관광공사로부터 5년 연속 ‘코리아 유니크 베뉴(Korea Unique Venue) 30선’에 선정되기도 했다.

특히, 지난 16일에는 해운대구의회(의장 이명원)가 현장을 방문해 해양레저사업의 운영 실태와 문제점 등에 대해 설명을 듣고, 의회 차원의 해양관광활성화를 통한 관광객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해 함께 고민했다. 더베이101은 2014년도 해양레저 시설로 허가를 받아 운영을 해왔으나, 외곽 방파제가 없어 사실상 해양레저사업에 많은 한계가 있어 외식사업에만 치중한다는 따가운 눈총을 받아 왔다.

박지윤 상무는 "지난해 어려운 악조건 속에서도 해양요트 관광 사업을 전개한 결과, 많은 관광객이 이용하는 성과를 거두어 이번 하절기 새로운 상품개발 및 관광객 유치에 발벗고 나서게 됐다"면서 "이를 계기로 해양도시 부산의 해양레저 사업의 중심으로 더베이101이 거듭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다양한 해양레저프로그램을 운영하기엔 많은 제약이 있지만 도입 가능한 콘텐츠를 자체에서 발굴하는 등 관광객유치를 통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사 김동기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