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억 저택 선물받은 박주미, 20년째 시댁살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주미가 '찐' 현실 가족 일상을 공개했다. /사진=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
박주미가 '찐' 현실 가족 일상을 공개했다. /사진=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주미가 20년째 시댁살이 중이라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박주미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박주미의 남편은 서장훈과 절친이라고. 20년째 시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다는 박주미는 "아빠가 장남이셔서 친할머니가 같이 게셨다. 서울로 오는 사촌들이 있으면 저희 집에 같이 살아서 북적북적한 게 무섭지 않았다. 시집 올 때도 흔쾌히 괜찮다 했다"고 밝혔다.

이에 아들과도 함께 살고 싶다는 뜻을 밝혔지만 주변에서 만류했다고. 박주미는 "저희 아이들도 집을 두 채로 나눠서 서로 왕래하면 어떨까 했는데 지인들이 '애들 장가 못 가게 할 거냐'더라. 큰일난다고 그런 생각도 하지 말라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박주미는 2001년 연매출 700억원의 광성하이텍 이종택 회장의 아들 이장원씨와 결혼했다. 박주미는 결혼 후 140억원대 저택을 증여 받았다고 알려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8%
  • 42%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