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기' 김유정 한복, 中 문화 표절했다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사극 드라마 ‘홍천기’에 등장하는 한복 등을 놓고 중국의 터무니 없는 주장이 또다시 반복되고 있다. /사진=SBS ‘홍천기’ 제공
SBS 사극 드라마 ‘홍천기’에 등장하는 한복 등을 놓고 중국의 터무니 없는 주장이 또다시 반복되고 있다. /사진=SBS ‘홍천기’ 제공
서경덕 성신여대 교양학부 교수가 SBS 사극 드라마 ‘홍천기’가 중국 문화를 표절했다는 중국 네티즌 주장에 대해 "억지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서 교수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중국 네티즌들이 이러면 안 되는데 또 억지 주장으로 선을 넘고 있다"며 "SBS 드라마 '홍천기' 속 의상과 소품 등이 중국 문화를 표절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참 한심스럽다"고 말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홍천기'의 주인공 김유정이 입은 한복이 명나라 한복을 표절한 것이라는 주장했다. 남녀 주인공의 의상, 소품 등이 중국 드라마 '유리미인살'을 그대로 베낀 것이라는 반응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들은 드라마 예고편에 등장했던 수묵화 또한 중국 그림을 표절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밖에 드라마의 배경, CG 등도 중국 드라마를 표절한 중국풍이라고 우겼다. 

이에 서 교수는 "특히 현지 일부 온라인 매체까지 이같은 주장을 이어가고 있어 그야말로 어이없는 상황"이라며 "현재 한국의 전통문화와 대중문화가 전 세계인들에게 주목을 받으면서 중국은 위기감을 느끼고 여기서 드러나는 잘못된 애국주의의 발로 현상"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OTT(Over The Top.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로 전 세계 시청자들이 우리 드라마와 영화를 보게 되면서 예전에는 서양 사람들이 아시아 문화의 중심지를 중국으로 인식했다면 이제는 한국으로 인식하고 있기 때문에 '한류'가 정말로 두려운 모양"이라고 해석했다.

이어 서 교수는 "그러다 보니 중국 드라마에서 종종 우리의 한복을 시녀에 입히는 등 어떡하든지 간에 낮추고 깎아내리려고 하고 있다. 이럴수록 우리는 감정적인 대응이 아닌 중국의 동북공정을 '역이용' 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전 세계에 중국의 역사 및 문화 왜곡을 제대로 알리고, 이번 기회를 통해 오히려 한복을 전 세계에 당당히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로 삼아야만 할 것"이라며 "'뛰는 놈 위에 나는 놈이 있다'는 걸 반드시 보여줘야 할 때"라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69하락 0.1212:29 11/30
  • 코스닥 : 825.06상승 2.6212:29 11/30
  • 원달러 : 1288.30하락 1.312:29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2:29 11/30
  • 금 : 2067.10상승 6.912:29 11/30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북극발 한파…'출근길 롱패딩 필수'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