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왔었다"… 내곡동 생태탕집 사장·아들, 검찰 소환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오세훈 서울시장의 '내곡동 땅 셀프보상 특혜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오 시장이 처가의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온 것을 목격했다고 주장해온 생태탕집 사장과 아들 등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사진=뉴스1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오세훈 서울시장의 '내곡동 땅 셀프보상 특혜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오 시장이 처가의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온 것을 목격했다고 주장해온 생태탕집 사장과 아들 등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사진=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의 '내곡동 땅 셀프보상 특혜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오 시장이 처가의 서울 서초구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온 것을 목격했다고 주장해온 생태탕집 사장과 아들 등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오 시장이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온 것을 목격했다고 주장한 생태탕집 모자를 불러 조사했다. 이들은 지난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과정에서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2005년 오 시장이 처가의 내곡동 땅 측량에 참여한 후 자신들이 운영하는 식당에 들렀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두 사람을 상대로 주장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오 시장이 서울시장을 지냈던 지난 2009년 처가 소유의 땅이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되는 데 관여하고 36억원의 ‘셀프보상’을 받았다는 의혹을 집중 제기했다. 오 시장이 이를 부인하자 민주당은 그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생태탕집 모자는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2005년 오 시장이 처가의 내곡동 땅 측량에 참여한 뒤 자신의 식당에 들렀다며 그가 하얀 면바지를 입고 페라가모 구두를 신었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두 사람을 상대로 과거 오 시장을 직접 본 것이 맞는지 등을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선거에서 선거캠프 전략을 총괄했던 캠프 관계자도 소환해 관련 내용을 조사했다. 이번 사건의 공소시효가 다음달 초 끝나는 만큼 검찰은 조만간 오 시장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기소 여부 등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오 시장이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있었다고 보도한 방송사를 국민의힘이 허위사실공표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도 함께 수사 중이다. 


 

이지운
이지운 [email protected]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23:59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23:59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23:59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23:59 11/30
  • 금 : 2057.20하락 9.923:59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