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타러 1차로로 뛰는 보행자와 부딪힌 차량… "왜 제 잘못이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차로를 달리는 택시에 타려고 도로로 뛰어든 보행자와 차량이 부딪혔다. 보험사가 차량에게 더 큰 책임이 있다고 말해 차량 운전자는 억울함을 호소했다. 사진은 1차로에 있는 택시를 타려고 도로에 뛰어든 보행자 모습. /사진=한문철 TV 캡처
1차로를 달리는 택시에 타려고 도로로 뛰어든 보행자와 차량이 부딪혔다. 보험사가 차량에게 더 큰 책임이 있다고 말해 차량 운전자는 억울함을 호소했다. 사진은 1차로에 있는 택시를 타려고 도로에 뛰어든 보행자 모습. /사진=한문철 TV 캡처
1차로에 서있는 택시를 타려고 갑자기 도로를 가로지르는 보행자와 한 차량이 부딪혔다. 차량 운전자는 보행자를 피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억울해했다.

유튜브 '한문철 TV'에는 6일 '1차로에 멈춘 택시 타려고 도로를 횡단한 황당한 사람'이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은 지난달 28일 오후 3시쯤 대구 중구 한 도로에서 찍혔다.

영상 제보자는 주행하다 갑자기 도로 쪽으로 달려든 보행자와 부딪혔다. 보행자는 1차로에 있던 택시를 타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자는 "제 보험으로 사고 접수했고 접수번호를 보행자에게 전달한 상태이며 보행자는 말도 없이 입원해있다고 하는데 치료비 모두를 보상해 줘야 하는 것인가"며 "제 보험사에서는 (과실 비율이) 7(제보자):3(보행자)일 것 같다고 말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그는 "중앙분리대도 있는 큰 차도였고 좌우를 살피지 않고 바로 뛰어든 무단횡단자에게 과실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길가에 서 있는 것은 보지 못했고 제 차에서 10m 정도 앞에 있을 때 뛰어드는 것을 본 것 같다"고 말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보행자가 뛰기 시작할 때 거리가 10~15m 정도"라며 "제한 속도인 50㎞/h로 가고 있어도 사고를 피할 수 없을 상황"이라며 제보자 차량에게 잘못이 없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빈재욱
빈재욱 [email protected]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