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갑질 탓 무너져"… 예천양조, 영탁 母子 형사고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탁막걸리’ 홍보 모델 재계약을 놓고 가수 영탁과 갈등을 빚어온 예천양조 측이 영탁과 어머니를 사기와 무고 등의 혐의로 형사고소했다고 밝혔다. /사진=밀라그로 제공
‘영탁막걸리’ 홍보 모델 재계약을 놓고 가수 영탁과 갈등을 빚어온 예천양조 측이 영탁과 어머니를 사기와 무고 등의 혐의로 형사고소했다고 밝혔다. /사진=밀라그로 제공
막걸리 제조회사 예천양조가 가수 영탁과 그의 어머니를 형사고소하기로 결정했다. 예천양조는 19일 자료를 통해 "1월 영탁 본인과 모친 이씨, 소속사 등을 상대로 서울 영등포 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 이유는 사기, 업무방해, 허위 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라고 알렸다.

예천양조는 그간 광고모델이었던 트로트 가수 영탁과 그 어머니의 과도한 욕심과 허위사실의 언론플레이로 인해 회사의 명예 실추와 급격한 매출하락, 그리고 전국 대리점 100여개의 폐업이 진행되는 등의 막대한 피해를 입고서도 인내해 왔다고 주장했다.

영탁과 영탁의 모친은 지난해 9월 27일 예천양조 백구영 회장 과 서울 지사장 조모 씨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혐의는 공갈미수, 협박 및 허위 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해당 사안은 경찰이 불송치결정을 내린 바 있다.

예천양조는 "이에 따라 △ 영탁 재계약 금액 150억(3년)요구 ▲주천제사, 돼지머리 고사 ▲대리점 무상요구 ▲영탁홍보관 건물 무상요구 등에 대해서도 경찰 불송치 결정이 내려졌으며, 이 역시 영탁이 주장한 명예 훼손이 성립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예천양조 측은 "이번 고소를 통해 전통주 제조 발전을 위해 30여년 넘게 외길을 걸어온 기업이 영탁 모자의 갑질로 어떻게 무너졌는지 명백하게 밝혀 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예천양조와 영탁의 모델 재계약 결렬의 결정적인 이유는 3년간 150억 원이라는 영탁 측의 무리한 요구와 그의 어머니 이모 씨의 갑질이었다. 하지만 영탁 측은 막강한 수만명의 팬덤을 바탕으로 오히려 ‘악덕 기업’이라는 오명을 씌웠다"고 호소했다.

다음은 '예천양조' 입장 전문이다.

전통주 제조회사인 예천양조가 가수 영탁과 그의 어머니를 상대로 형사고소를 진행한다는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예천양조는 1월 영탁 본인과 모친 이씨, 소속사 등을 상대로 서울 영등포 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고소 이유는 사기, 업무방해, 허위 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입니다.


예천양조는 그간 광고모델이었던 트로트 가수 영탁과 그 어머니의 과도한 욕심과 허위사실의 언론플레이로 인해 회사의 명예 실추와 급격한 매출하락, 그리고 전국 대리점 100여개의 폐업이 진행되는 등의 막대한 피해를 입고서도 인내해 왔습니다.

하지만 영탁과 영탁의 모친은 오히려 지난해 9월 27일 예천양조 백구영 회장 과 서울 지사장 조모 씨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혐의는 공갈미수, 협박 및 허위 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이었습니다.

앞서 밝힌 대로 해당 사안은 경찰 조사를 통해 불송치 결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영탁 재계약 금액 150억(3년)요구 ▲주천제사, 돼지머리 고사 ▲대리점 무상요구, 영탁홍보관 건물 무상요구 등에 대해서도 경찰 불송치 결정이 내려졌으며, 이 역시 영탁이 주장한 명예 훼손이 성립되지 않았습니다.

이번 고소를 통해 전통주 제조 발전을 위해 30여년 넘게 외길을 걸어온 기업이 영탁 모자의 갑질로 어떻게 무너졌는지 명백하게 밝혀 지길 바라는 바입니다.

예천양조와 영탁의 모델 재계약 결렬의 결정적인 이유는 3년간 150억 원이라는 영탁 측의 무리한 요구와 그의 어머니 이모 씨의 갑질이었습니다.

하지만 영탁 측은 막강한 수만명의 팬덤을 바탕으로 오히려 ‘악덕 기업’이라는 오명을 씌우고, 불매운동이라는 집단 행동에 나서 예천양조는 회사 매출 뿐만 아니라 이미지에도 막대한 타격을 입었으며, 100여개의 대리점들은 대부분이 사라지고 남아있는 대리점도 거의 폐업 지경에 이르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도 영탁의 팬들은, 수만명의 영탁 공식 팬카페를 통해 ▷ 언론기사를 담당하는 언론 대응 팀, ▷ 유튜브 기사를 담당하는 유튜버 대응 팀, ▷ 네이버tv를 담당하는 네이버 기사 대응 팀 등을 결성하여 맹목적인 가수 영탁 옹호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들은 의도적으로 예천양조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형성하는가 하면, 영탁을 억울한 피해자로 만드는 이미지 메이킹 작업을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습니다.
이에 예천양조도 적극적으로 이 사안에 대처하기 위하여 무고 혐의로 영탁과 영탁의 모친, 소속사 대표 등을 고소하게 되었으며, 그 외에 기존에 인내해왔던 영탁 측의 예천양조에 대한 명예훼손, 업무방해 등 행위에 관하여 형사고소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힘 없는 향토 중소기업은 이 같은 2차 가해를 속절없이 지켜볼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다시 한번 명확하게 밝히지만, 예천양조는 ‘영탁 막걸리’라는 상표를 사용, 판매하는데 아무런 법적 문제가 없는 상황입니다.

지금이라도 잘못 알려진 사실을 바로잡고, 억울하게 회사를 그만두게 된 예천양조 직원들과 생계가 끊긴 대리점 사장님들을 위해 회사 차원에서 부득이 고소에 나서게 된 것입니다.

다시 한번 유명 연예인과 그 가족들의 갑질로 인해 예천양조와 같은 피해자가 두번 다시 발생하지 않기를 간곡히 바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명명백백하게 진실이 밝혀지기를 희망하는 바입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81%
  • 19%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