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뜨고 코베이징 동계올림픽, 이번에는 선수촌 천장서 물 줄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이징 동계올림픽 선수촌 천장에서 물이 새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베이징 동계올림픽 선수촌 천장에서 물이 새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편파 판정 논란으로 얼룩진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이번에는 선수촌 천장에서 물이 줄줄 새는 사태가 벌어졌다.

최근 핀란드 스키 선수 카트리 릴린페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저커우 선수촌에서 생활하는 모습을 올렸다. 릴린페레는 천장 전등 틈새로 물이 쏟아지는 영상을 게재하면서 “도와주세요”라고 적었다.

영상 속 모습은 마치 스프링클러가 터진 듯 물이 줄줄 흘렀고 바닥은 흥건하게 물이 차오른 상태였다. 릴린페레의 옆쪽에서는 빗자루로 물을 퍼내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해당 영상이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갔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중국 당국 관리자가 삭제를 요청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현재 이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누리꾼들은 “역시 중국답다”, “폭포인 줄 알았다”는 등 조롱 섞인 반응을 보였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