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전기차는 테슬라 아닌 포드”… 美 매체 평가서 혹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미국 현지 매체의 평가에서 혹평을 받았다. 사진은 테슬라의 전기차가 주차된 모습. /사진=로이터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미국 현지 매체의 평가에서 혹평을 받았다. 사진은 테슬라의 전기차가 주차된 모습. /사진=로이터
세계 전기자동차 시장을 주름잡고 있는 미국 전기 자동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체면을 구겼다. 현지 매체 평가에서 자사의 모델3가 혹평을 받아서다.

최근 CNBC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 소비자전문지 컨슈머리포트가 포드의 전기 SUV ‘머스탱 마하-E’를 2022년 최고 전기차로 선정했다.

컨슈머리포트는 차 소유자 평가 및 테스트 자료를 토대로 2022년 전기차 톱픽(Top Pick)으로 테슬라 모델3가 아닌 머스탱 마하-E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컨슈머리포트는 “마하E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운전하는 것이 재미있고 스포티한 데다 매우 성숙하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굉장히 조용하고 정말 잘 만들어진 느낌”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테슬라 모델3에 대해 혹평했다. 컨슈머리포트는 “신뢰성, 안전성, 실용성 등에서 머스탱 마하-E를 따라가지 못한다”고 평가했다. 포드의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인 ‘블루크루즈 시스템’이 테슬라 모델3의 운전자 감시 카메라보다 훨씬 더 효과적이라는 평가를 내렸다.

이밖에 컨슈머리포트는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시스템 외에도 모델S, 모델X의 요크 스티어링휠에 대해서도 혹평을 쏟아냈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