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도 여당도 "실망스런 방역지침 개편… 더 풀어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8일 정부가 조정된 거리두기를 발표한 가운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일제히 정부에 실망감을 표했다. 사진은 이 후보가 이날 오후 전남 목포 평화광장 유세장에서 지지를 호소하는 모습. /사진=뉴스1
18일 정부가 조정된 거리두기를 발표한 가운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일제히 정부에 실망감을 표했다. 사진은 이 후보가 이날 오후 전남 목포 평화광장 유세장에서 지지를 호소하는 모습.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일제히 정부가 18일 발표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비판했다. 정부는 '사적모임 6인·영업시간 밤 9시'로 제한했던 기존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6인·밤 10시'로 일부 완화·조정했다.

이날 오후 이 후보는 전남 목포 평화광장에서 진행한 유세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이렇게 다 모여도 상관없는데 6명 이상 식당에서 밤 10시 넘으면 모이면 안 된다고 하는 게 말이 되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지금의 코로나19는 2년 전 코로나19가 아니라서 감염 속도는 엄청 빨라져 이제는 독감 수준을 조금 넘는다"라며 "위중증 환자도 크게 발생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역도 초기의 원천봉쇄 방식이 아니라 유연하고 스마트하게 바뀌어야 한다는 게 제 신념"이라며 "3차 접종까지 했으면 밤 12시까지는 영업하게 해도 아무 문제 없지 않나"라고 되물었다.

이 후보는 "관료들이 문제다"라며 "보신하고 옛날 관성에 매여 전에 하던 것을 잘했다고 하니까 코로나19가 진화해서 다른 것으로 바뀌었는데 똑같이 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1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 조치에 아쉬움을 표한다"며 이날 정부가 발표한 거리두기 조정안을 비판했다. /사진=이재명 후보 페이스북 캡처
1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 조치에 아쉬움을 표한다"며 이날 정부가 발표한 거리두기 조정안을 비판했다. /사진=이재명 후보 페이스북 캡처
이 후보는 "코로나19 때문에 정부가 해야 될 것을 우리 국민들이 대신하느라 엄청나게 빚을 졌다"며 "다른 나라는 GDP(국내총생산)의 10%를 지출하면서 다 갚아줬는데 우리는 왜 쥐꼬리만큼 5% 밖에 안 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재명에게 맡겨주면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코로나19 피해 복구를 다 시켜드리고 우리도 유럽처럼 일상을 신속하게 회복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후보는 유세 이후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조치에 아쉬움을 표한다"며 "정부의 고충을 이해하지만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고통을 완화하기엔 턱없이 부족해 여전히 아쉽다"고 밝혔다. 이어 "당선 후 가장 먼저 할 일은 피해 복구"라며 "긴급재정명령을 통해서라도 50조원을 긴급 지원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송 대표도 정부의 거리두기 조정안에 실망을 표했다. 강원을 찾아 이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선 송 대표는 평창군 진부장 유세를 마친 뒤 페이스북을 통해 "영업시간을 겨우 1시간 늘려 10시까지 허용한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대표는 "정부가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는 동안 야당은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협상도 거부하고 있는데 민생은 누가 살리고 "국민들은 또 얼마나 기다려야 하나"라며 "3차 접종자에 한해 자정(24시)까지 영업을 허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미 정부는 3차 접종자는 감염이나 위중증 환자 비율이 낮다고 강조해왔다"며 "신속히 중대본에서 재논의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18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단순 확진자 관리에서 위중증자 관리 체계로 개편해야 한다"며 정부가 이날 발표한 거리두기 조정안에 실망감을 표했다. /사진=송영길 대표 페이스북 캡처
18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단순 확진자 관리에서 위중증자 관리 체계로 개편해야 한다"며 정부가 이날 발표한 거리두기 조정안에 실망감을 표했다. /사진=송영길 대표 페이스북 캡처
송 대표는 "단순 확진자 관리에서 위중증자 관리 체계로 개편해야 한다"며 "위증증자는 확실히 국가가 치료를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를 위해 신속한 추경 통과가 필요하다"며 "야당이 협조하지 않으면 여당 단독으로 다음 주에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족하지만 정부와 합의된 추경안을 우선 통과시켜 신속히 집행해 자영업자를 돕고 이 후보가 긴급재정명령 등의 의지를 밝힌 만큼 대선이 끝난 후 이재명 정부 추경안을 신속히 만들어 제대로 지원하겠다"고 다짐했다.

 

김태욱
김태욱 [email protected]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8:05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8:05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8:05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8:05 09/21
  • 금 : 1967.10상승 13.418:05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